뉴트랜드

전자책 시장의 뉴트랜드를 소개합니다.

 2016년 ~
- 웹툰,웹소설의 급성장 : 디지털출판의 한 영역으로 웹툰과 웹소설을 자리를 잡고 있으며, 이들 콘텐츠는 영화, 드라마 등으로 확산되는 큰 흐름이 형성됨
- 한강 '채식주의자' 전자책 판매 1위 
- W3C와 IDPF이 웹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전자책 표준 발표 : 12일 인터넷 표준을 제정하는 비영리 기구 W3C와 전자책 표준 제정 기구 '국제디지털출판포럼(IDPF International Digital Publishing Forum)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전자책 박람회 '디지콘 엑스포 아메리카 2016'에서 차세대 전자책 표준을 개발을 위해 조직을 통합한다고 밝혔다. 통합 이후 IDPF는 W3C에 흡수되며, 차세대 전자책 표준 'ePUB 4'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전자책 업체들이 사용하고 있는 표준은 ePUB 3.0이며, 일부 기능이 개선된 차기 버전 ePUB3.1 초안이 공개된 상황이다. W3C는 IDPF 통합 이후 영상과 음성까지 포함할 수 있는 ePUB4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W3C와 IDPF는 2013년부터 전자책 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자책과 웹을 접목 시키기 위해 협력해 왔다. 하지만, 이번 통합을 통해 전자책이 웹을 통해 더 많은 기능과 활용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W3C는 HTML5를 통해 웹브라우저에서 추가 프로그램 없이 동영상, 음성 재생이 가능해졌기 때문에, ePUB4를 웹에서 쉽게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W3C 의장 팀 버너스리(Tim Berners-Lee)는 "W3C와 IDPF는 출판 업계와 웹의 근간 기술을 동일 선상에 모으는 비전을 추구하고 있다"며 "멀티미디어 환경이 많은 전자 출판 독자, 저자, 출판사에 제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W3C는 새로운 전자책 표준 확장을 위해 디지털 교과서 부문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적으로 정부마다 디지털 교과서 전환 정책을 진행하고 있고, 지적재산권 다툼 없이 가장 빠르게 전자책을 보급할 수 있는 분야이기 때문이다. 교과서 내용을 영상과 이미지, 음성과 결합해 활용할 경우 전자책 장점을 활용해 교육 효과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W3C와 IDPF이 웹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전자책 표준을 개발함에 따라 특정 전자책 단말기, 서비스에 종속성이 줄어들고, 새로운 표준을 기준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출처 : 디지털타임스 | 2016.05.12.) 
- 통신 3사 통합 앱마켓 원스토어, 전자책 플랫폼 'ONE books' 런칭

 2010년 ~ 2015년
- 대기업(삼성전자/신세계아이엔씨), 포털(네이버/다음카카오), 이동통신사(SKT, LG, KT) 등 다양한 그룹에서 전자책 플랫폼 사업에 뛰어들고, 글로벌에서는 아마존, 구글 등이 미국을 넘어 유럽과 아시아 시장에 본격 진출 (아시아에선 아마존은 일본, 구글은 한국 진출)
- 태블릿PC, 스마트폰, 전자책전용단말기(e잉크) 같은 휴대용 단말기가  광범위하게 보급되면서 전자책 콘텐츠 산업이 급성장하고 특히 한국은 장르소설과 만화를 중심으로 성장  

 2006년 ~ 2009년
- 인터넷 서점 중에서 교보문고가 전자책 플랫폼 사업을 시작하고 뒤이어 예스24, 인터파크 등이 이러한 흐름에 가세함
- 아마존의 킨들과 애플의 아이폰 단말기 등장으로 전세계적으로 전자책 등 콘텐츠 산업이 탄생하고 부흥하는 선순환 시대로 돌입

 2000년 ~ 2005년
- 미국발 스티븐킹 작가의 전잧책 <총알을 타고> 작품이 이틀 만에 40만부 다운로드 되면서 전세계적으로 전자책 스타트업 기업이 대량으로 탄생
- 마이크로소프트사와 어도비사는 전자책 표준화 전쟁 시작(XML과 PDF)
- 한국의 경우에도 이키온, 하이자바 등 30여 개 전자책 기반 벤처기업이 탄생되었으나 아직 성숙되지 않은 시장규모로 인해 고전을 면치 못함
- 북토피아는 도서관 시장을 기반으로 생존에 성공하고, 바로북은 장르소설 등 콘텐츠 B2C 시장을 기반으로 생존에 성공
- 다른 한편으로 한국에서는 핸드폰 기반의 모바일북(소설, 만화, 사진앨범)이 서비스됨으로써 1천억원 규모의 콘텐츠 시장을 확보하였고 이에 기반한 콘텐츠 공급 기업들은 생존에 성공 

 1980년대 ~ 1990년대
- 80년대에 오버드라이브사가 CD롬 기반의 전자책 콘텐츠를 도서관 등에 판매하면서 전자책 산업이 시작되었고
- 90년대 미국의 NuvoMedia(전자책 전용 단말기 발표), Softbook Press, Microsoft 사 전자책 표준안 제시 및 OEB표준안 추진위원회 결성
- 90년대 일본전자출판협회, 전자출판물 표준 교환 형식 PAX 1.0 발표 
- 90년대 한국, 미국, 일본 등에서 전자출판 관련 단체 설립
- 90년대 한국에서는 예인정보, 바로북, 북토피아 같은 전자책 전문 기업 탄생